[감상]프린세스 프린서플 : 크라운 핸들러 Ch1



먼저 각본이랑 성우(안제)가 바뀌었는데, 딱히 신경쓰이진 않았다. 언제나처럼의 프린세스 프린서플. 코가 아오이가 안제 연기 뿐만 아니라 프린세스 성대모사도 꽤 훌륭하게 해내고 있다.

기본적으론 새로운 오프닝엔딩 붙어있는 OVA 1화로, prpr의 TVA 예습이 필수. 그나마 새로운 사건이 이 1장에서 기승전결의 자기완결을 하고 있기는 함. ‘극장판’으로 정체성을 보충하는 건 화면으로, 단순히 작화의 질이 좋을 뿐만 아니라 “영화”로써 카메라를 되게 의식하고 있음. 렌즈 효과도 빈번하고 크레인으로 공중촬영+파노라마 같은 레이아웃도 인상적. 크레딧 보면 감독이 연출 뿐만 아니라 원화에도 손 댔던데 나중에 인터뷰같은 거 궁금하긴 하네.

좀 음향이 좋은 곳에서 가서 봤는데… 나는 음향은 문맹이라서 잘 모르겠지만 베이스가 강한데도 찢어지지 않고, 방향의 360도가 확실히 들린 걸 보면 좋긴 좋았다. 다만 무슨 카체이싱에서 권총을 쏘는 장면인데 참호에서 폭격당하는 수준으로 터지는 건 살짝 웃겼음. 러닝타임 56분 영화를 편도에 이동시간 50분 넘게 들여본 가치가 있었다… 반면정적인 장면에서 환경음은 아예 없다시피해서 아쉬울 따름. 코로나 문제가 있었으려나.

내용은… 카 체이스로 시작해서 이중삼중 첩보전, 그리고 파일럿 에피소드에 가깝다는 게 TVA1화 리메이크란 느낌. 챕터1이 파일럿 필름으로 잡은 걸지도? 이번에 포커스가 맞춰진 인물인 집사장=연락책이 어릴 적 안제를 알던 인물이라, 안제 내면묘사와 앞으로에 대한 예감을 그리는 정도의 역할. ‘크라운 핸들러’의 본제인 왕위계승 얘기는 정말 살짝 나오기 때문에(챕터 1이 마지막에 가서야 ‘기승전결’의 ‘기’가 시작된 느낌;), 이번 화는 가벼운 기분으로 루팡 3세 TV스페셜 즐기듯이 보면 될 듯. 이번에 좀 특이한 건 아주 빈번하게 프린세스랑 안제 바꿔치기(=성우 차력쇼)가 이뤄진다 정도? 셰익스피어랑 체스가 인용되었는데 전부 읽어내진 못했지만 대충 해설은 해준다.

그외 잡담 : 이거 내용이 한국 현대 정치사에서 본 적이 있는 것 같은데… / 관객 비율은 압도적으로 남성이 많았는데 몇 안되는 여성 분 중 한 명은 가방에 쿠라사키 치토세랑 시라유키 치요 키홀더를 달고 있었다… 백합의 신도여…

'코스 요리'와 이야기

여러가지 컨텐츠란 '코스 요리' 같은 거라서, 보여주고 싶은 메인디쉬(스포츠물이라면 시합, 전쟁영화라면 전투장면, 게임이라면 게임플레이 등등)가 있고, 그것을 더 맛있게 즐기게 하기 위한 에피타이저나 프로마주, 디저트가 주변에 있기 마련이다. 이야기(내러티브)란 말하자면 그 코스 요리의 순서표(프로그램)인 셈이다.물론, 모든 작품이 '풀 코스 요리'가 ... » 내용보기

사무라이 잭 : 시공의 싸움 소감

카툰 네트워크에서 방영했던 애니메이션 '사무라이 잭'을 원작으로 하는 일직선 액션게임입니다. 저는 '사무라이 잭'은 잘 모르겠지만, PV가 괜찮아보이고 또 '닌자 가이덴' 개발팀인 팀 닌자에서 독립한 사람들이 세운 회사 솔레이유에서 만든 게임이라길래 사보았습니다. 한글판도 없는데다가(일본, 영어 제공), '사무라이 잭'의 피날레 시즌인 시즌 5의 마지막... » 내용보기

둠 이터널(스위치판) 포토모드 잡샷

역시 게임의 끝은 포토모드옛 둠 생각이 소록소록센티널 스킨의 사용법그럼 모두 메리크리스마스~ » 내용보기

스타일리시 액션 / 스펙터클 파이터 메모

부제 :‘아무리 생각해도 캐릭터 액션 게임이란 명칭은 위 둘에 비하면 바보같다고 생각해’명작(★★★★)데빌 메이 크라이 3 : 생각보다 느리고 밋밋한 액션의 초반인상과 달리, 게임을 진행할 수록 기본 검만으로도 많은 걸 할 수 있는 게임. 어렵긴 하지만 학습곡선은 적절히 상승해 플레이어의 숙달... » 내용보기


풍경